조회 수 3514 추천 수 3 댓글 14


부이앱에서 했던말ㅋㅋ할 일 열심히 하다가 나오면 또 봐달라고 떠나지만 말라고ㅋㅋ

흘리듯 남긴 그 말 한마디가 진심으로 내가 이 놈을 어떻게 빨아야 할지 인도해주는거 같아서 그 정곡을 저격당하고 뭔가 머리가 딩하게 아려오는거 같달까ㅋㅋㅋㅋ 


쇼미때 래퍼바비를 보고 불타오른 이후 정신차려보니 아이돌로 데뷔한 이놈을, 제대로 지지해주면서도 또 동시에 나 자신도 행복하고 즐거울 수 있는 팬질의 적정수준이 과연 어디쯤일까 하는 고민을 사실 나는 그동안 많이 해왔었다.


그냥 내 현업이나 하고 있다가 노래 나오면 듣고 공연하면 보러가는 수준으로 즐기기엔 뜨뚜 이 놈이 놓치기 싫은 깨알같은 매력도 많은 놈이고, 뭔가 더더 잘되게 힘을 실어줘서 언젠가 더 많은 무대와 랩들로 보답받고 싶은 마음도 있다보니 그냥 나와있는 컨텐츠를 단순 소비하는 것을 떠나 뭔가를 더 해주고 싶은데, 사실 어떻게 뭘 해야할지 몰라서 소위 아이돌팬들이 하는 빠질을 곁눈질로 배워보고 열심히 했던 것 같다. 처음으로 조공이란것도 참여해보고 앨범도 두 장 넘게 사본 것도 처음이고 투표도 하고 기사 댓도 달아보고ㅋㅋㅋㅋㅋ


사실 조공이라는건 나도 그런 문화 모르던 시절엔 저걸 왜 해 하는 생각이 더 컸는데, 뜨뚜 랩과 무대를 즐기는 것도 하나의 취미생활이라고 한다면 그 취미활동을 통해 느낀 즐거움, 혹은 그 덕분에 해소한 스트레스에 대한 고마움을 내 나름의 금전적 가치로 환산해서 보답했다고 볼 수도 있고, 나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낸 고마운 친구에게 약소한 생일 선물을 챙겨주는 기분 같기도 하고, 결국은 내가 무언가를 즐기는 한 방법이라고 생각이 들다보니 조공같은것도 어찌보면 쓸데없고 의미 없는 일은 아니라는 쪽으로 생각이 바뀌더라. 그 준비 과정이나 인증같은거 보면서 단순하게 재미도 있었고ㅋㅋ 뭐 나와는 다르게 앨범사고 음원듣는 것만으로 충분히 그 가치를 지불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여전히 조공은 쓸데없는 일이라 생각 할 수도 있을거라 보지만ㅋㅋ그리고 음반사고 스밍도 돌리고 투표 꼬박꼬박 하는 것들도, 내게 즐거움을 준 뜨뚜에 대한 보답이라는 측면에서 본다면 내 돈과 시간이 허락하는 내에서 기꺼이 해줄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해왔다.


그런데 가끔 팬사이트를 돌아다니거나 김밥집에서 있다보면, 팬질이라는 이름으로 위의 것들 이상의 활동이나 기여를 하도록 요구되어질 때가 있는 것 같다. 뭔가 '노동'이라는 이름으로 말이지.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일반적인 컨텐츠 소비활동을 넘어서 외부에 보여지기 위한 결과물을 위해 행해지는 활동들, 단적인 예로 기사 댓글이나 아이디생성해서 투표하기 같은것이 해당된다고 생각함(모두 개인적인 생각임). 그런데 나는 종종 그런것에 아주 살짝 거부감 같은 것이 들 때가 있더라. '거부감'이라는 말은 좀 과할 수도 있고 '혼란스러움'이라고 해야하나? 원래 팬이면 이런 것도 의무로 해야하나? 당연히 해야하는 것인가? 하고 말이야. 아마도 병자들 중에는 아무렇지 않게 당연시하는 사람도 있을거고 나같이 약간의 혼란을 겪는 사람들도 있고, 각자 받아들이는 정도의 차이가 있을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김밥집 내에서도 게시물 플로우에 따라 종종 과하다는 반응이 나온다거나 래퍼바비냐 아이돌바비냐의 이야기가 나오는 것 같기도 하고.

 

아이돌로 데뷔했으니까 아이돌 팬들이 하는건 당연히 다 해야하는 것 아니냐라는 의견도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위에서 말한 '노동' 이라는 것은 뜨뚜가 결국은 아이돌이고 우리는 그 아이돌의 팬이니 당연하게 강요되어야 할 일이 아니라 팬들 각자의 판단과 선택에 달린 문제라고 생각한다. 불법 음원이 아닌 음반을 사고 스트리밍을 하고, 유튭 영상을 보는 것과는 전혀 다른 팬활동이라는 거지. 물론 여느 아이돌 팬페같으면 굳이 이런일에 토를 달 일도 별로 없겠거니와, 오히려 팬 맞냐는 뭇매를 맞기에 딱 좋은 주제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김밥집은 그 생겨난 배경도 다르고 이곳에 있게된 병자들의 특성도 다른 만큼 충분히 논의될 수 있는 내용이라고 생각하여, 어찌보면 민감할 수 있는 문제지만 말을 꺼내보게 된 것임을 병자들도 알아줬으면 하고..


그리고 나는 이번에 부이앱에서 뜨뚜의 한 마디를 듣고 이 부분에 있어서 조금 더 확신을 갖게 된 것 같다. 가장 중요한 것은 뜨뚜가 생성한 새로운 컨텐츠를 열심히 즐기고 소비하는 일이고, 이 놈의 평판이나 기록은 팬들이 만들어주는 거라기보다는 김밥 스스로 쌓아나가야 하는 부분이라는 것. 그게 뜨뚜의 몫이고 뜨뚜가 해야할 일라는 것.


물론 그 평판과 기록을 더 빛내주기 위한 팬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이 의미 없는 일이라는 말은 절대 아니다. 나도 내가 시간적 여유가 있을 때엔 분명 열심히 댓글도 달고 갈리레오 ㅅㅊ도 하고 아이디 돌려서 투표도 해보고 그랬으니까. 다만, 이 부분은 다른 곳과는 다르게 적어도 김밥집 병자들 앞에서는 선택의 문제로 남겨졌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고 싶다. 뜨뚜가 아이돌이니까 반드시 따라야하는 의무적인 일이 아닌 선택. 아이돌팬같은거 안해본 병자도 많고, 그냥 래퍼바비가 좋아서 그걸 응원하기 위해 모여들어온 병자도 있고 다양한 사람들이 모인 곳이니까, 뭔가 하지 않았다고 해서 죄책감이 들거나 강요받는 느낌이 들지 않는, 자유로운 분위기의 김밥집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쓰다보니 엄청 길어져서 마무리를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는데...

난 뜨뚜 말처럼 내 할 일 열심히 하면서, 다들 하니까 하는 팬질 말고 딱 내가 행복하고 내가 하고싶은 만큼의 팬질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니까 병자들도 느그들이 행복한 팬질해라.



  • ㅇㅇ 2015.10.16 17:32

    ㅁㅊㄷ 병자 글 왜케 잘쓰냐?
    글 완전 ㄴㄱㄴ 진짜 개추준다 존나 공감한다. 글 다 받는다.
    조금 더 추가하자면 밥집이 다른 곳이랑 조금 다를 수 밖에 없다고 생각든다 왜냐면 아이돌인 뜨뚜이기 전에 쇼미더머니에 나온 뜨뚜 보고 코뼈부숴진 병자들이 더 많았었기때문이지 그래서 아이돌팬질?이 어떻고 저쩧고 무조건 강요되어야 한다기 보다 병자들 각자 성향에 맡게 그냥 플로우 탈 수 있게 놔뒀으면 좋겠다. 난 갠적으로 뜨뚜땜에 이것도 저것도 다하는 편이긴 한데 내 현업에 지장가지 않을 정도의 선만 지키고 있기때문에 도를 넘어선 팬질은 여기서도 할 순 있지만 다른 병자들에게 강요는 안되어야한다고 생각한다. 아 내가 글머리가 없어서 진짜 글쓴 병자말에 100프로 다 공감하는바다. 밥집 원래 만들어질때 개썅마웨 아니였나 개썅마웨팬질 팬질에 답은 없는거같다. 강요되어서도안되고 해야하는걸 간과해서도 안된다고 봄. 할수있는건하되 억지로 하지말자. 그리고 안하는병자나 더 하는병자나 다 같은 병자니까 밥집아래서 평온한 팬질하자 병자들아.

  • ㅇㅇ 2015.10.16 17:36
    딱히 김밥집서 죄책감이들정도의 강요를했다고는못느꼈었는데 병자들마다 다르구나싶네.나병자는 그냥 시간허락되는한에서는 뭐든 뜨뚜한테 도움되는거면 열일하고있고 앞으로도 그럴거임.평판이나 기록은 당연 뜨뚜가 쌓아야하는거지만 빠들이 만들어내는부분도 엄청크거든.병자들 각자 편한대로 원하는만큼 본인상황에서 열일하면되는거지 부담느끼지말고 팬질하자.
  • ㅇㅇ 2015.10.16 17:59
    각자 편한대로 빨면된다 222
  • ㅇㅇ 2015.10.17 00:56
    3
  • ㅇㅇ 2015.10.16 17:40
    팬들 개개인에 따라 생각은 다르겠지만 난 절대 병동이 과하진 않고 오히려 좀 덜한 편이라 생각하고 개인적으론 어떨지 몰라도 절대 팬덤 분위기가 한발빼는 쉽게 말해 라이트팬덤에 그런거 왜해? 라는 분위기가 되선 안된다고 생각함. 예전이야 어땠을지 몰라도 요즘 가수, 아이돌은 극성팬들 없이는 1위 혹은 돈이 되는 영향력 있는 가수는 힘드니까
  • ㅇㅇ 2015.10.16 18:00
    과하진 않은데 극성을 요구하진 않았으면 좋겠는바다 병자들도 모르는건 밥집 친절한 병자들덕에 많이 배우고 그러는데 그냥 바비한테 도움되는팬질만 하면되지 않나 싶다 이건 또 병자들마다 생각이 다 다르니까 그냥 개썅마웨팬질 뜨뚜나 다같이빨면되는거 아니겠냐 싶다
  • ㅇㅇ 2015.10.16 18:07
    나도 김밥집이 다른데에 비해 덜하다는 것은 공감함. 근데 가끔 이건 꼭 해야하니까 다들 참여해 꼭해! 라고 느껴지는, 관심이 좀 덜 하면 김밥에 대한 애정도 덜한 것 같은 뉘앙스의 글도 종종 보이는게 사실임. 이런글이 있으면 저런 글이 있는건 자연스러운 일이긴 한데 그냥 그 다양성 자체를 각자가 인정해주면 좋겠고, 혹여 양쪽의 의견중 대다수가 한 쪽의 손을 든다 하더라도 소수의 생각도 동등하게 존중받았으면 좋겠다.
  • ㅇㅇ 2015.10.16 18:01
    뜨뚜 뿌이앱을 떠나서 누가뭐라하든 결국은 누구빠는 거는 자기만족이라 애초에 죄책감을 느낄필요도 없고 자기가 즐겁게 하는게 난 제일 좋다고 본다. 애초에 누구 눈치볼필요도 없는거고 남한테 강요할수도 없는거라고 생각함. 내가 너무 마이웨이라서 그런지 모르겠만 여튼 너무 얽매이지말고 힘들어하지말고 너병자 니 소신대로 가면될듯 떠나지만 말자 오래보자 우리.
  • ㅇㅇ 2015.10.16 18:57
    김밥집이 댓글이나 조공등 절대 과하지 않다고 생각함 기사짤에 보면 댓글달자고 달자고 써있어도 안다는 사람은 안달고 안단다 강요한다고 해서 하는 것도 아니고 부담감 느낄 필요없음 첨에 너무 귀찮고 아이돌이 뭔데 아이돌래퍼가 뭔데 라는 생각많이 했는데 뜨뚜의 상황이 변한만큼 나도 변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바비 굿즈나 댓글등 이 모든것이 기본이 되어야 오이지에서도 바비의 인기를 가늠한다는 소리에 열심히 하려 생각하고 있다 라이트고 코어고 김밥집 정신이고 이런거 이제 생각안하련다 아이돌래퍼 힙합래퍼 이런것도 생각안하련다 몇년이 될지 모르겠지만 갈릴레오 같은 킹옵윳 같은 노래 들고 나올수 있도록 힘닿는 만큼 응원하고 싶다 난 아무것도 안하면서 갈릴레오 ㅅㅊ하고 바비랩이 더 듣고 싶다는 소리 못하겠다 라는게 요즘 내생각이다 각자 알아서 뜨뚜가 내가 얼마나 잘하는지 보라고 큰메인무대에 설수 있는 팬질이 뭔지 생각하면 답이 나올것 같다
  • 페라리 2015.10.16 19:00
    어느 정도는 괜찮은데 문제는 김밥집 정체성에 맞지 않게 조금씩 과한 글이 보인다는 것인듯 아이돌밥 랩퍼밥 사이에서 갈등하는 병자들에게 아이돌팬질은 이렇게 하는거다 하고 길만 알려주는 것만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김밥집은 그래도 강요 수준까진 아니라 그닥 불편하진 않지만ㅇㅇ
    물론 아이돌 특성상 팬들의 노력이 중요한 건 사실이지만 그게 부담이고 강요가 되는 순간 김밥집의 취지에 어긋나게 되는 것 같다ㅇㅇ 랩퍼바비를 응원해서 모이게 된 거지만 아이돌인 바비의 모습을 존중하는 것이지 바비가 아이돌이니 김밥집의 모든 것을 억지로 거기 끼워맞추는 건 좀 아닌 듯 하다. 날 때부터 그런 곳도 아니었고ㅋㅋ 스밍정도야 굳이 아이돌 아니라도 좋아하는 가수를 위해서는 하는 게 도리이고 정성이라고 생각하고 개인적으론 투표까지도 여유가 된다면 한 번쯤은 하는 게 팬심이라고 생각하는데 그 이상 강요할 것도 없고 열심히 하는 병자들을 이해하지 못할 것도 없다ㅇㅇ 아무튼 전체적으로 공감한다. 나도 나름대로 틈날 때 하나하나 챙기고는 있는 입장으로 정말 팬으로서 응원한다면 기본적인 것은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지만 그 이상은 각자의 선택으로ㅇㅇ
  • ㅇㅇ 2015.10.16 23:38
    내가 요즘 김밥집에서 느끼던 살짝 편치 않은 기분을 병자가 잘 정리해 준 것 같다. 공감하는 부분이 상당히 많다. 김밥집에 아무래도 아이돌팬 처음 해보는 병자들이 상대적으로 많다 보니 그런 분위기에 적응하기 어려웠을수도 있고, 나 역시 사실 그랬다. 하지만 병자 말대로 그러한 노력을 절대 폄하할 생각은 없다. 다들 각자의 방식대로 행복한 팬이 되었으면 한다.
  • ㅇㅇ 2015.10.17 07:40

    병자 참 많은 생각을 하며 지냈구나 나는 존나 단순했던가 좀 반성한다 ㅋㅋㅋ
    난 그냥 처음엔 열심히 랩빨다가 아이돌뜨뚜 그래 아이돌인거 부정하지도 않으면서 쇼돈에서 간지나는 무대 보여준모습에 리스펙하게 됬고 팬질이란게 어떻게보면 김밥을 위해서라기보다 나는 나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시작한거라서 김밥집만 하는 나병자는 가끔 독려라던지 로동이라던지 올라오면 하고싶은건하고 안하고싶은건 안해왔다
    나좋자고 하는 빠질이라 내가 스트레스 받으면 스스로 안좋다고 생각해서. 기사덧글도 달아보고 조공참여, 음반, 스밍 처음해보는 것들이라 많이 어색하지만 재미있기도했고, 그래도 해보니 나름 잠깐 시간내면 할수있는 것들중 나에게 부담가지 않는 선으로 해왔고, 가끔 지나친 독려는 살짝 쿨내나는 애미질느낌이 들때도 있었다
    그래도 이런병자 저런병자 취존하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각자 취존해야하는것도 역시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선택의 문제 = 취존이라는 개념이 내 머릿속에 박혀있어 원글병자의 글에 매우 공감하는 바
    나역시 내할일 열심히 하면서 즐겁게 팬질할거다. 그게 더 오래가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당연히 해야하는것이란건 없고 스스로의 기준에 맞춰 개썅마웨이 김밥마는거지.
    좀 덜했다고 병자아닌것 아니고, 다같은 병자니까 즐겁게 김밥말자. 결론은 다들 개썅마웨이 ㅋㅋ

  • ㅇㅇ 2015.10.17 08:52
    ㅋㅋㅋㅋ그래 김밥말이 흥나게 해보자 다들 좋자고 하는 짓인데 스트레스는 받지 말고ㅋㅋㅋ 아침부터 난 지금 진짜 김밥 먹고 있는데 씐난다
  • ㅇㅇ 2015.10.18 01:20
    ㅇㄱㄹㅇ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알림 김밥집 문이 열렸습니다 16 2022.04.15 376 0
공지 알림 김밥닷넷 공지 (ver_2021.06) 12 file 2021.06.23 1623 4
27717 미디어 ㅋㅋㅋㅋ뜨뚜표정커엽다 6 file 2015.03.28 3598 0
27716 ㅇㅇ ##1월8일 밥토끼이벤트중### 3 file 2016.01.08 3595 0
27715 드립 이사진 너무좋아서 인화했는데ㅋㅋㅋㅋ 26 file 2014.09.28 3594 16
27714 ㅇㅇ 잠을 못자겠다 ㅋㅋㅋㅋㅋㅋㅋㅋ 5 2016.01.20 3590 0
27713 ㅇㅇ 바비 롤링인더딥 미친듯 ㄷㄷㄷ 8 2014.09.25 3589 0
27712 ㅇㅇ ㅃ and ㅈ궁예인데 바비 여기 갈 수도 있을까? 11 2014.12.10 3588 0
27711 ㅇㅇ 오랜만에 쇼.돈3 보는데 5 file 2016.01.01 3577 0
27710 ㅇㅇ 바비네 어떤 컨셉으로 나올꺼 같냐 44 2014.12.05 3574 0
27709 ㅇㅇ 이제 '솔로곡' 아니라 '솔로앨범' ㅅㅊ하게됨 14 2015.10.01 3572 2
27708 ㅇㅇ 디자인총대 인증 23 file 2015.01.08 3555 4
27707 ㅇㅇ 니네 이건 봤냐 9 file 2014.10.01 3529 0
27706 ㅇㅇ 풀앨범 자세한 구성 이미지 떠서 가져옴(레드/그린) 6 file 2015.12.19 3524 0
27705 ㅇㅇ 밑에글보고 생각난건데 갈릴레오 34 2014.12.07 3523 0
27704 ㅇㅇ [2014 김밥닷넷 병자어워드] 시상부문 확정결과 및 진행방법 안내 11 2014.12.27 3521 2
» ㅇㅇ ㅃ 김밥 말 한마디에 생각이 많아짐 14 2015.10.16 3514 3
27702 미디어 김밥집 오픈기념 SMTM3 무대 모음 1 2014.09.25 3510 6
27701 ㅇㅇ #WHAT IS the NEXT??# 투표끝! 54 2014.11.28 3502 20
27700 기사 뜨뚜 뛰는맨 기사중에 이거 봐라 ㅋㅋㅋ(ㅌㄱㅉㅇ) 11 file 2015.12.14 3488 1
27699 ㅇㅇ 팬싸 당첨된 병자는 이것을 보시오 9 2015.10.17 3482 0
27698 ㅇㅇ 난 바비 솔로 의외로 빨리 나올거 같음 24 2014.12.10 3481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393 Next
/ 1393